등반 정보 공유 :: 클라임익스트림 :: www.climbextreme.com ::

 ID:   PW:

 
 



 '스피디'한 빌레이 - 스포츠 클라이밍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06-02-23 00:04:51   조회: 7140  


 

'스피디'한 빌레이 - 스포츠클라이밍

 

Sport - A faster belay


The speedy Grigri method.

기계적인 도움을 받는 빌레이 장비들, 즉, 페츨의 그리그리와 트랑고의 신치 등이 암벽과 인공암벽에서 모두 인기가 높다. 단(單) 피치 등반 또는 행도깅(hangdogging) 할 때 많은 사람들이 이런 장비를 선호하나, 이런 장비를 적절하게 쓰는 것이 안전한 사용의 관건이다. 기계적인 도움을 받는 장비가 자동 잠김 장비라는 통념은 잘못이며, 이 오해로 인해 사고가 생기고 안전치 못한 빌레이가 이루어진다. 이 두 장비 모두 “핸드-프리”가 (hands-free) 아니다. 제대로 작동하려면 두 장비 모두, 반드시 제동 손이 제동하는 줄 위에 있어야 한다.
 

기계적인 도움을 받는 빌레이 장비를 쓸 때 가장 솜씨를 요하는 부분은 선등자에게 로프를 내어주는 일이다. 다음에 여러분이 빌레이 할 때 더 안전하게 하고, 선등자에게 줄이 짧게 공급되어 쩔쩔매는 일이 없도록 하려는 것이 이 팁(tips)의 목적이다.

그리그리로 서서히 내어주기 (The gradual-feed Grigri)

등반자가 등반함에 따라, 확보자는가 그리그리를 튜브 식 확보기와 똑 같이 쓸 수 있다. 두 손으로 확보기를 통해 로프를 서서히 당기고 미는 것이 이 일의 관건이다 - 너무 빨리 밀고 당기면, 그리그리가 잠긴다.


‘스피디’한 그리그리 빌레이 (The Speedy Grigri)

조금씩 내어줄 때는 점진적인 내어주기 방법이 효과적이나, 스피디‘ 한 클라이머 또는 빨리 클립할 때는 그 방법으로는 속도가 늦다. 가장 흔히 로프를 선등자에게 빨리 공급하는 방법은 일시적으로 이 장비의 잠기는 캠(locking cam)을 제동 손으로 잡고, 가이드 핸드(guide hand)로 로프를 쭉쭉 뽑아내는 방법이다. 이 방법의 문제점은 - 페출 사에서 권하거나 인정하지는 않음 - 확보자가 선등자가 한 피치를 하는 내내 제동 손을 그리그리 위에 두는 실수를 하는 것인데, 이렇게 되면 이 장치의 잠기는 캠(locking cam)을 방해하고 선등자가 추락할 경우 선등자가 사고나 부상을 당하게 할 위험이 있다. 그리그리는 그 캠이 자유로워야 로프를 잡아줄 때만 추락을 멈추어주므로, 가장 안전한 빌레이 방법은 그 캠에 어떤 제약이 가해지는 시간이 최저인 방법이다. 로프의 늘어진 부분을 없앤 후 즉시, 제동 손을 제동하는 줄 위로 돌려보내고, 그 시스템 내의 로프의 늘어진 정도를 조정한다. 좋은 그리그리 빌레이는 적극적인 활동이다 - 미세한 조정을 위해 점진적인 내어주기 법을 씁시다.
 

The cup method.

컵처럼 쥐는 방법 (The cup method)

초보자에게 빌레이를 가르치거나, 전에 그리그리를 써본 적이 없는 사람에게 빌레이 책임을 맡기는 경우에, 고려해볼만한 방법의 하나가 “컵” 테크닉이다. 그러나 이 방법을 페츨 사는 인정치 않는다. 빨리 줄을 내어주려면, 제동 손으로 그리그리 윗부분을 잠시 “컵”처럼 잡고 (엄지를 되도록 가슴 가까이 두고 다른 손가락들과 평행을 이루게 함) 가이드(guide) 손을 써서 로프의 늘어진 부분은 한팔 내지 두 팔 정도 얼른 내어준다. 늘어진 로프를 활발히 뽑아 낼 때만 그리그리를 컵처럼 쥔 손으로부터 타이트 하게 당겨질 뿐이고; 로프 내어주는 일이 끝나자마자 그리그리가 몇 센티미터 정도 내려와, 추락을 받아줄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스피디한 그리그리‘ 방법과 똑 같이, 늘어진 줄을 끌어당긴 다음, 얼른 제동 손을 제동하는 줄로 돌려보내고. 점진적인 내어주기 방법으로 (gradual feed) 시스템 내의 늘어진 로프를 미세하게 조정한다.

신치(The Cinch)


로프를 빨리 주려면 신치를 아래로 돌린다.

신치도 정상적으로 서서히 내어주는 식으로 할 때는 쉽게 잠기는 편이다. 트랑고에서 권하는 빨리 내어주기 방법은 제동 손으로 빌레이 장비와 로프를 쥐고 (그림 참조), 단지 빌레이 장비를 아래로 돌려, 로프를 다른 손으로 쭉쭉 뽑아 주는 것이다.이렇게 신치를 아래로 내림으로써 선등자로부터 제동 손까지, 이 장비를 지나, 로프가 직선으로 움직이며, 빌레이 장비가 쉽게 잠기는 성향을 줄여준다. 빌레이 로프를 잡고 있는 한, 선등자 쪽으로 갑자기 당겨지면 이 장비가 도로 위쪽으로 돌아가면서 잠금 장치가 작동된다. 또 한가지의 빨리 내어주는 방법은 - 트랑고 사에서 권하지 않는 방법 - 선등자가 너무 빨리 잡아당기면 이 장비의 잠김 상태를 풀어줄 수 있도록 설계된 엄지손가락용 은색 탭( silver thumb tab)으로 잠시 이 장비의 잠김 작동을 해제할 수 있다. 그 탭(tab)을 잡아서 (hold the tab), 얼른 늘어진 로프를 쭉 뽑아주고, 그 다음엔 즉시 정상적인 빌레이 방식으로 되돌아간다.

신치와 그리그리 사용의 열쇠는 언제나 손으로 제동 로프를 단단히 잡고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캠을 해제할 때는, 빨리 그리고 의식하면서 그렇게 하고, 얼른 제동 손을 도로 로프 위로 갖고 가며, 적극적으로 그리고 세심하게 빌레이를 본다.


 

신치(Cinch)의 새 설명 자료 중 일부입니다. ( www.trango.com) 신형 신치가 나오면서 종전에 나왔던 사용법과는 달라졌습니다. 서로 잘 알고 익혀서, 등반자 내려주다가 무섭고 슬픈 사고가 생기는 것을 방지해야 힙니다. 빠르고 편한 장비가 오히려 지옥행 고속열차가 될 수도 있습니다 - 정확한 사용법을 모르고 방심하다가는...


빌레이 (BELAY)


로프 내주려면, 그림처럼 오른손으로 신치를 쥔다. 엄지가 레버 달린 옆면의 회전축 구멍을 덮고, 검지가 다른 면의 회전축 구멍을 덮어야 한다. 로프를 내줄 때 신치를 뒤쪽으로 잡아당겨야 (클라이머와 먼쪽으로) 신치가 안 잠긴다. 조금만 연습하면 로프를 부드럽고 쉽게 내줄 수 있다. 클라이머를 잡아주거나 멈출 필요가 있을 때는 오른손이 제동 손으로 쓰인다.
 

일시적으로 로프 내어주기 (RELEASE)


선등자에게 주는 줄이 짧거나 (short-rope) 잠겨 있는 신치에서 로프를 풀어줄 필요가 있으면, 제동 손을 로프에서 떼지 말고, 신치 윗부분의 은색으로 된 해제하는 탭(release tab)을 뒤로 당긴다. 정상적인 상황에서는 절대로 로프에서 제동 손을 떼고 이 은색 탭(tab)을 뒤로 당겨서 로프를 내어주지 않아야 한다.

내려주기( LOWER)



클라이머를 내려주려면 왼손 손가락으로 해제 레버를 (release lever) 당긴다. 릴리스 레버 회전축(pivot) 밑에 엄지를 두고 하중 풀어주기 위해 그것을 “비틀어 열어준다” (“pry”) . 이 레버를 그림과 같이 손가락과 엄지로 비틀어 열지 않으면 잠김을 해제하여 클라이머를 내려주기가 꽤 어려울 수 있다. 레버를 그저 당기기만 해서는 신치의 금속판들이 열리 않으며 릴리스 레버가 망가질 수도 있다.

 

내려주는 동안 제동 손으로 로프를 계속 컨트롤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피부가 데이지 않도록 장갑을 사용토록 강력하게 권하고자 한다. 그림에서와 같이 다리 고리에 건 카라비너에 로프의 제동하는 쪽을 걸어 다시 방향을 바꿔 주는 (redirect) 것이 매우 도움이 됨을 발견했다. 훨씬 수월하게 내려줄 수 있고 대부분의 경우에 컨트롤도 더 잘 된다. 빌레이 보기 전에 다리 고리에 카라비너를 걸어, 등반자 내려줄 때 그저 거기에 클립하기만 하면 된다.

 

클라이밍 지 Majka Burhardt
및 trango.com 자료

More Info: Important!

New! Revised Cinch Instructions.

shlee 抄譯

 

회원 가입하여, 경험과 정보를 나누고,

안전하고 재미있게 등반합시다.

김희조 (2006-02-23 00:31:47)
저도 요즘 신치를 사용하고있습니다 사용하는 이유는 두가지입니다

첫째 완벽한 제동 , 둘째 가볍다

음...제동은 좋은데 너무나 좋은 제동덕에? 줄을 풀어주기도 쉽지 않더군요

탑로핑시 등반자를 하강시켜줄때도 그리그리에 비해서 조금 더 불편하구요

하지만 로프의 두께가 같은 조건하에서 그리그리보단 제동이 우월하다는 점에

사용 하고 있구요 줄을 풀어줄때의 컨트롤을 좀더 주의깊게 연습해야한다고

생각하고 연습하고 있습니다

제경우..신치는 레버가 우측에 있죠 우측손을 신치 아래부분을 감싸잡습니다

그리고 거의 모든 컨트롤을 오른손 엄지손가락을 이용해서 하고,연습합니다^^

다음 저의 빌레이 디바이스인 "트레"가 대기하고있답니다 ㅎㅎ
초암 (2006-07-06 08:40:41)
저도 비슷한 이유로 신치를 쓰고 있는데 역시 그리그리 보다 훨신 우수 합니다.
그리그리 보다 신치 강추 입니다.
자취없는 스텔스 식 (stealthy) 산행 - 알파인
아이스 스크루 휴대하기 [김동현] - 빙벽 등반 [3]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클라임익스트림
 
Contact Us
for Advertisement

Copyright ⓒ 2002 - 2012 climbextreme.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C